단편

BIFAN x wavve 온라인 상영 단편

흔적

The Trace

Korea|2021|24min |World Premiere |

  • 밀실
  • 걸 파워

시놉시스

지수는 언니인 민주와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엄마의 전화를 받고 민주의 집으로 향한다. 인기척 없는 민주의 집에서 지수는 뜻밖의 상황과 마주하고 폭발하는 분노에 사로잡힌다. 

감독

서태범

서태범
SEO Taebeom

감독 겸 배우로 활동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6편의 단편영화를 연출했다. 다섯 번째 작품 <언젠간 터질 거야>(2020)는 전주국제영화제, 미쟝센단편영화제, 피렌체한국영화제에 초정되었으며, 가톨릭영화제에서 장려상을 수상하였다. 

별점 half_starempty_starempty_starempty_starempty_star  0

0

  • 10
  • 9
  • 8
  • 7
  • 6
  • 5
  • 4
  • 3
  • 2
  • 1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