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노멀

New Normal

정범식|Korea|2022|111min |World Premiere |15+

코드 상영 시간 상영관 등급 GV 티켓예매 찜하기
1102 7/17  19:00 - 20:51 부천시청 판타스틱큐브 15
1101 7/17  19:00 - 21:51 부천시청 어울마당 15 GV
1102 7/17  19:00 - 20:51부천시청 판타스틱큐브
15
1101 7/17  19:00 - 21:51부천시청 어울마당
15  GV

한국영화를 제외한 모든 상영작에는 한글 자막이 제공됩니다.

표시 작품은 영어자막이 제공되지 않습니다.

프로그램 노트

모두가 혼자인 사람들. 일상이라는 이름 뒤에 서로가 서로를 알지 못한 채 부유하는 이들의 삶은 얼마나 공허하고 위태로운가. 한국 공포영화의 새로운 국면을 연 〈곤지암〉(2018) 이후 4년 만에 발표하는 정범식 감독의 신작 〈뉴 노멀〉은 '혼밥'이 당연해진 고독한 시대, 저마다의 외로움과 고단함을 짊어진 이들이 서로 스치며 벌어지는 섬뜩하면서도 쓸쓸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감독의 데뷔작 〈기담〉(2007)이 격변의 시대였던 일제강점기 1942년 경성에서 벌어진 나흘간의 기록이었다면, 〈뉴 노멀〉은 80년이 지난 지금 전 인류가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혼돈의 시대 2022년 서울과 그 인근에서 벌어지는 또 다른 나흘간의 기록이다. 어쩌면 흔하다 할 일상과 공간 속에 숨겨진 예기치 않은 위험과 공포의 정체를 그려가며 좀처럼 결말을 예측키 어려운 '한 끗 다른 서스펜스'의 진수를 선사한다. 더불어 일상 속 존재들을 연기한 최지우, 이유미, 최민호, 표지훈, 정동원, 하다인 등 쟁쟁한 배우들의 조합 역시 이제까지 만나지 못했던 존재감으로 영화의 서스펜스를 증폭시킨다. 유례없는 혼돈의 시대를 통과하며 모든 삶의 모습과 관계에 있어 새로운 정의가 요구되는 '뉴 노멀'의 시대, 일상 속의 서스펜스를 촘촘하게 직조해 내는 정범식 감독이 제안하는 새로운 현재, 새로운 일상에 대한 통찰력 가득한 예언서. (모은영)

감독

정범식

정범식
JUNG Bum-shik

1970년 출생. 2007년 영화 <기담>으로 디렉터스 컷 어워즈, 부산영화평론가협회상,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에서 올해의 신인감독상을 수상했다. 이후 <무서운 이야기> 시리즈와 <워킹걸>(2014)을 연출하였으며, 2018년 파운드 푸티지 호러 <곤지암>으로 다시금 한국호러영화의 부활을 알렸다.

크레딧

Producer JUNG Bum-shik
Screenplay JUNG Bum-shik
Cinematographer KIM Young Min
Editor JUNG Bum-shik, CHOI Kyung Hee
Sound GONG Tae Won
Music YOON Sang
Cast CHOI Ji Woo, JUNG Dong Won, LEE Yu Mi, CHOI Min Ho, PYO Ji Hoon, HA Da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