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래머

김영덕 (아시아영화 담당 프로그래머)

미학 및 문화기획을 전공했고 90년대 후반 문화학교서울을 통해 영화와 인연을 맺었다. 2001년부터 4년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의 프로그래머로 일했다가 필름마켓, 제작사, 수입사 등에서 다양한 분야의 영화 경력을 쌓은 후 2016년 다시 영화제로 돌아와 현재까지 프로그래머로 돌아와서 현재까지 일하고 있다. 2002년 칸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에 초청된 <크라이우먼>, 2014년 타이페이영화제 신인감독상을 수상한 <하나안> 등을 제작했고 홍상수 감독의 <밤과 낮>의 프로듀서로 일했다.

남종석 (영어권영화 담당 및 산업프로그래머)

RTVF/예술학을 전공했다. 영화 <정글 스토리> 연출부로 귀국, 1997년부터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김기영 회고전 담당, 페스티벌 코디네이터, 부산 프로모션 플랜(PPP) 시니어 코디네이터 등을 맡았다. 아시아영화진흥기구 (NETPAC) 사무국장을 지내고 2007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합류, 현재 BIFAN 프로그래머 및 산업프로그램인 아시아 판타스틱영화 제작네트워트(NAFF)의 운영위원이다. 또한 인도 지오 마미 뭄바이 영화제 에프터다크 큐레이터 이기도 하다.

모은영 (한국영화 담당 프로그래머)

영화와 애니메이션 이론을 전공했다. EBS <시네마천국>, <애니토피아> 작가 및 『FILM2.0』, 『DVD2.0』 ,『KINO』등의 영화잡지와 일간지에 영화평론을 기고했다. 한국영상자료원 시네마테크KOFA 개관에 참여해 다년간 프로그래머로 활동했다. <청춘의 십자로> 변사공연 등 고전영화를 다양한 장르와 접합한 복합공연을 다수 기획했다.

김종민 (VR 전문 프로그래머)

문학과 영화를 전공했다. 영화와 이머시브 컨텐츠를 기획ㆍ제작하고 있으며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XR부문 ‘비욘드 리얼리티’의 총괄 큐레이터로 영화제의 뉴미디어 부문을 이끌고 있다.

박진형 (유럽 외 기타 서구권영화 담당 프로그래머)

신문방송학 및 영상이론을 전공했다. 『KINO』, 『FILM2.0』, 『스크린』등 영화전문지에서 평론가로 활동했다. 서울환경영화제 프로그래머를 시작으로 부천국제판타스틱 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등 국내 유수의 영화제에서 프로그래머 및 사무국장을 역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