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폐막작

남산 시인 살인사건

The 12th Suspect

  • 밀실

Korea|2019|102min |World Premiere |Color |

코드 상영 시간 상영관 등급 GV 티켓예매 찜하기
801 7/05  19:00 부천시청 어울마당 15
917 7/06  15:30 부천시청 어울마당 15
801 7/05  19:00부천시청 어울마당
15
917 7/06  15:30부천시청 어울마당
15

한국영화를 제외한 모든 상영작에는 한글 자막이 제공됩니다.

표시 작품은 영어자막이 제공되지 않습니다.

시놉시스

북한으로 간 재일 조선인들에 관한 다큐멘터리 <사요나라 안녕 짜이쩬>(2009)을 연출했던 고명성 감독의 장편 극영화 <남산 시인 살인사건>은 한국전쟁 이후 서울 명동의 한 다방을 배경으로 살인사건에 휘말린 10여명의 용의자와 수사관의 숨막히는 심리 대결을 다룬 추리극이다. 자칫 ‘다방’이라는 한정된 공간이 가져올 수도 있을 단조로움을 인물간의 다층적인 서사와 김상경, 허성태, 박선영, 김동영 등 배우들의 열연으로 채워간 영화는 한국전쟁, 명동, 남산이라는 상징적인 공간들을 통해 해방과 한국전쟁, 분단을 거치며 이어온 한국근현대사의 어두운 근간을 들여다보고자 한다. 청산되지 못한 과거의 잔재, 그 시작은 과연 어디에서 비롯된 것일까? 다방 밖 서울의 거리를 무겁게 내리누르는 갑갑한 기운과 다방으로 상징되던 예술가들의 자유로운 공간의 대비로 시작해 어느덧 그 공간마저 시대의 어둠에 갇혀버렸을 때, 우리가 겪어온 그 수많은 역사적 비극도 시작되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

감독

고명성

고명성
KO Myoungsung

부산 출신. 2000년 도일, 2002년 일본영화학교에서 영화연출을 공부하였다. 2010년, 제2회 DMZ 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에서 재일조선인북송사업을 다룬 다큐멘터리 <사요나라 안녕 짜이쩬>(2009)을 선보이며 주목을 받았고 독거노인을 소재로 한 단편 <무말랭이>(2014)로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받았다. <남산 시인 살인사건>은 시대와 사회상을 날 선 시선으로 바라보는 그의 필모그래피가 여실히 이어지는 작품이다.

크레딧

별점 empty_starempty_starempty_starempty_starempty_star  0